포교사단 소식

부처님의 자비 광명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포교사단 소식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 한 달 늦추어진 5월 30일 열린다

이기룡

view : 47

205111_211053_3645.jpg

20190504_215444.jpg

올해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가 한 달 늦추어진 530일 열린다

음력 4월 초파일(430)에 열리는 부처님오신날 봉축식이 나라 안 팎을 질병의 공포 속으로 몰아넣은 중국 무한발 신종<코로나19바이러스감염증>의 창궐로 한 달 늦추어 열리는 것으로, 마침 윤년인 올해는 음력 윤4월 초파일에 열리는 셈이다. 초파일 역사상 처음있는 일로 알려졌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장 원행스님(조계종 총무원장)318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례없는 코로나19 창궐 위기를 국민과 함께 극복해나가겠다는 의지를 담아 부처님오신날 법요식과 연등회 등 봉축 일정을 한달 늦춘 윤사월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부처님오신날봉축위원회 위원장이기도 한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다. 그 배경은 코로나19 감염의 세계적 대유행이라는 매우 위중한 상황에서 감염 예방과 확산 방지에 동참하는 한편 조속히 오늘의 위기가 종식돼 우리 국민과 모든 인류가 평안해지길 발원하고자 하는 불교계 적극적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소속 30개 종단은 430일 예정됐던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을 530일로 변경해 봉행한다. 425일 예정됐던 연등회는 523일 치러질 예정이다.

<첨조>불교신문

http://www.ibulgyo.com/news/articleView.html?idxno=205111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